[포토]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최종수정 2018.08.10 14:56기사입력 2018.08.10 14:48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모델 케이트 업튼이 화제다.

케이트 업튼은 맥심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톱100' 1위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다. 이와 관련 케이트 업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맥심지에 감사하다. 섹시한 여성 1위에 오른 것은 큰 영광이다"는 글과 함께 화보컷을 공개했다.

케이트 업튼은 1992년생으로 미국에서 활동 중인 모델 겸 배우다. 키 178cm의 장신이며, 육감적인 몸매의 소유자다. 데뷔와 동시에 2011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모델로 발탁, 올해의 모델상을 수상한 이력을 지녔다. 또 2014년 구글 설문조사에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그는 2013년 야구선수 저스틴 벌랜더와 교제를 시작, 지난해 10월 결혼식을 올렸으며 현재 임신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