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치/사회
깨부수고 불 지르고… 옛 연인 운영 모텔에 불 지른 50대
최종수정 2019.04.15 13:35기사입력 2019.04.15 13:35
모텔 화재 현장/사진=인천 중부소방서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홧김에 옛 연인이 운영하는 모텔 유리창을 깨고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5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28분께 2년 전 헤어진 옛 연인이 운영하는 인천 중구 항동의 한 모텔에서 연인관계였던 모텔 주인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화가 난다는 이유로 유리창을 깨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홧김에 모텔 1층 로비의 유리창을 부수고 신문지로 소파에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불로 1층 벽 일부와 소파, 집기류 등이 불에 타면서 모텔 이용객 등 주민 13명이 대피했다.

불은 B씨가 119에 신고한 뒤 소화기로 자체 진화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B씨와 다투던 중 술김에 화가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