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ISA 수익률 고·중·저위험 모두 ‘1위’
최종수정 2017.03.20 09:36 기사입력 2017.03.20 09:36 공도윤 팍스넷 증권팀 기자
0 스크랩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신한금융투자의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이하 ISA)가 수익률 3관왕을 달성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일 공시한 자료(2017년 1월말 현재)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가 운용하는 ISA 모델포트폴리오(MP) 수익률(6개월)이 고위험 3.78%, 중위험 2.91%, 저위험 1.34%를 기록했다. 이는 ISA를 운용중인 25개 은행·증권사를 통틀어 3가지 유형 모두 1위에 오른 것이다.

특히 중위험 MP 수익률 2.91%는 25개 은행·증권사들의 중위험 MP 평균 수익률 0.14% 대비 20배가 넘는 수익률을 보였다. 고위험 MP 수익률 3.78% 또한 은행·증권 평균 0.95% 수익률 대비 4배 높은 수익률이다. 뿐만 아니라 저위험 MP 1.34% 수익률도 업계 평균 -0.12% 보다 높게 나타났다.

우수한 성과의 원동력은 자산배분형랩의 운용 노하우가 꼽혔다. 신한금융투자는 2014년부터 미래설계랩을 운용하면서 펀드와 ETF를 활용한 운용 경험과 트랙레코드(실적)를 쌓아 왔다. 수익률 또한 우수했다. 이 같은 노하우가 ISA 운용에 적용되면서 동반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신한금융투자의 설명이다.
이재신 랩운용부장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 등 운용 전략은 상품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상품전략위원회에서 정기(매월) 수시로 논의해 결정하고 있다”며, “국민재산형성이라는 취지에 맞게 안정적으로 운용에 최선을 다해, 고객이 언제 가입하더라도 마음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경제 성장엔진 4차산업 집중 육성”
  2. 2조선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승하
  3. 3“댄스스포츠 매력 알리고 선수 육성에 매진할 것”
  4. 4文 후보,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유세
  5. 5삶을 풍요롭게 하는 실천 통해 행복 찾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