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ISA 수익률 고·중·저위험 모두 ‘1위’
최종수정 2017.03.20 09:36 기사입력 2017.03.20 09:36 공도윤 팍스넷 증권팀 기자
0 스크랩
[팍스넷데일리 공도윤 기자] 신한금융투자의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이하 ISA)가 수익률 3관왕을 달성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일 공시한 자료(2017년 1월말 현재)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가 운용하는 ISA 모델포트폴리오(MP) 수익률(6개월)이 고위험 3.78%, 중위험 2.91%, 저위험 1.34%를 기록했다. 이는 ISA를 운용중인 25개 은행·증권사를 통틀어 3가지 유형 모두 1위에 오른 것이다.

특히 중위험 MP 수익률 2.91%는 25개 은행·증권사들의 중위험 MP 평균 수익률 0.14% 대비 20배가 넘는 수익률을 보였다. 고위험 MP 수익률 3.78% 또한 은행·증권 평균 0.95% 수익률 대비 4배 높은 수익률이다. 뿐만 아니라 저위험 MP 1.34% 수익률도 업계 평균 -0.12% 보다 높게 나타났다.

우수한 성과의 원동력은 자산배분형랩의 운용 노하우가 꼽혔다. 신한금융투자는 2014년부터 미래설계랩을 운용하면서 펀드와 ETF를 활용한 운용 경험과 트랙레코드(실적)를 쌓아 왔다. 수익률 또한 우수했다. 이 같은 노하우가 ISA 운용에 적용되면서 동반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신한금융투자의 설명이다.
이재신 랩운용부장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 등 운용 전략은 상품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상품전략위원회에서 정기(매월) 수시로 논의해 결정하고 있다”며, “국민재산형성이라는 취지에 맞게 안정적으로 운용에 최선을 다해, 고객이 언제 가입하더라도 마음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