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개장] 모멘텀 없는 소강상태…소폭 하락출발
최종수정 2017.03.21 04:12기사입력 2017.03.20 22:44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20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소폭 하락세로 장을 열었다.

뉴욕시각 오전 9시33분 현재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8%(16.27포인트) 하락한 2만898.35포인트에 거래되고 있으며, S&P 500 지수는 0.18%(4.28포인트) 내린 2373.97에 거래 중이다.

나스닥 지수는 0.08%(4.90포인트) 하락한 5896.10을 기록 중이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발표가 끝난 시점에서 투자자들이 또다른 시장 상승 재료를 찾는 과정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50파크인베스트먼트의 아담 사란 최고경영자는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인상 이후에 어떤 말을 할 지가 궁금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7∼18일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FTA(자유무역협정)에 대한 특별한 언급이 나오지 않은 것 또한 시장이 소강 상태인 이유다.

이외에 투자자들은 정치적인 상황도 지켜보고 있다. 오바마케어대체법안, 세제개혁, 도청의혹 주장과 관련한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증언 등 여러가지 이슈가 있기 때문이다.

유가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4월분 WTI는 1.3% 내린 배럴당 48.15달러에 거래 중이다.

국채 가격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는 2.499%에서 거래가 진행되고 있으며, 2년물 금리는 소폭 내려 1.313%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