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日 도쿄 '소니 빌딩' 인수 가시화
최종수정 2017.04.20 19:17 기사입력 2017.04.20 19:17 이종길 문화레저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NH투자증권이 일본 도쿄의 시나가와 씨사이드 TS타워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소니모바일커뮤니케이션의 도쿄 본사로, 시나가와의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최근 인수와 관련해 매도자 측과 최종 협상을 하고 있다. 전체 매입금액은 약 3500억원. JR투자운용 부동산펀드로 1450억원을 마련하고, 현지 금융권에서 나머지 금액을 조달할 방침이다. 이 빌딩은 지하 2층~지상 23층에 연면적 4만3000㎡ 규모다. 2003년 6월 준공돼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라쿠텐 등이 본사로 써왔다. 소니모바일커뮤니케이션은 2015년에 입주해 2020년까지 사용할 예정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강 인도교 폭파 사건
  2. 2“국내 조선업 미래, 올해가 관건…정부, 중소형조선사 지원해야”
  3. 3[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닥 ‘인포바인’]
  4. 4압축성장의 그림자...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5. 5송도오토캠핑장 내달 1일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