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국내 두번째 우한폐렴 확진자…中 다녀온 50대 한국인(상보)

최종수정 2020.01.24 10:43기사입력 2020.01.24 10:38
국내 두번째 우한폐렴 확진자…中 다녀온 50대 한국인(상보) 중국 우한에서 출발한 여객기 승객들이 23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호주 시드니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AFP>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 두번째 확진환자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4일 "두번째 확진환자로 55세 한국인 남성을 확인했다"면서 "이날 오전 현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지난 19일께 현지 의료기관을 찾았다. 이후 지난 22일 오후 우한을 출발해 상하이를 경유해 김포공항으로 입국했다. 검역 과정에서 발열ㆍ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실시했으며 전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판정을 받았다.


능동감시란 일부 증상이 있는 이에게 입국 2주동안 전화로 연락하면서 증상여부를 살피는 절치다. 질본은 "환자가 우한시의 상황을 충분히 인지하고 입국 검역과정에서 건강상태질문서를 사실대로 충실히 작성했다"면서 "귀국 후 능동감시 중에도 보건소 지시에 잘 협조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입국한 30대 중국인 여성이 역학조사와 병원 내 검사 등을 거쳐 첫 확진환자로 판정을 받은 후 나흘 만에 두번째 환자가 나왔다. 첫 확진환자의 경우 국가지정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환자와 접촉경험 등이 있는 조사대상 유증상자 25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