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통일부 "코로나 남북 방역협력 필요…종합적 고려중"

최종수정 2020.02.14 10:16기사입력 2020.02.14 10:16

"광명성절, 특이동향 없고 예년 수준 행사 전망"

통일부 "코로나 남북 방역협력 필요…종합적 고려중"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14일 코로나19(COVID-19)와 관련한 남북 방역협력에 대해 "현재는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조만간 남북 간 방역 협력을 북측에 먼저 제의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민간 차원의 대북방역 지원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관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앞서 개성공단기업인들이 북측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한 서한과 관련해서는 "지난 12일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기업인 대북 서한의 취지와 내용을 구두로 설명했다"며 "다만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오는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 78주년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움직임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조 부대변인은 "이번 광명성절은 정주년(5년·10년 단위로 끊어지는 해)이 아니"라면서 "여러 동향 등을 감안해 예년 수준으로 행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