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케네디家의 저주…카누 실종사고 나흘 만에 시신발견

최종수정 2020.04.07 15:32기사입력 2020.04.07 15:32
케네디家의 저주…카누 실종사고 나흘 만에 시신발견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재클린 여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미국 동부 체서피크만에서 카누를 타다 실종된 캐슬린 케네디 타운젠드 전 메릴랜드 부주지사의 딸이 실종 나흘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6일(현지시간) NBC뉴스에 따르면 메릴랜드 경찰은 이날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딸인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40)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2일 오후 매브 매킨이 아들 기디언 조지프 케네디 매킨(8)과 함께 실종된지 나흘 만이다.


다이빙 구조대는 이날 오후 5시 31분께 캐슬린 전 부주지사 자택에서 남쪽으로 약 4km 떨어진 수중 7.62m 지점에서 매브 매킨의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그와 함께 실종된 아들의 시신은 아직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브 매킨 모자는 사고 당시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집을 방문했다가 실종됐다. 가족끼리 공놀이를 하던 중 물에 빠진 공을 찾기 위해 카누에 올랐고, 기상이 악화하면서 뭍으로 돌아오지 못한 것이다.


캐슬린 전 부주지사는 미 법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의 맏딸이며, 미국의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의 조카다.


정치 명문가인 케네디 가문은 이번 카누 실종사고로 또 한번 미국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일명 '케네디가의 저주'로 불릴만큼 이전에도 비극적인 사고로 가족 일원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수 차례 발생했기 때문이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대통령 재임 중 암살범의 총탄에 맞아 숨졌고, 그의 동생인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도 1968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었다가 유세 도중 암살당했다.


또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아들 부부는 1999년 항공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넷째 아들 데이비드는 1984년 플로리다의 한 호텔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진 채 발견됐고 여섯째 아들 마이클은 1997년 콜로라도에서 스키 사고로 사망했다.


가지난해 8월에는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외손녀 시어셔 케네디 힐이 22세의 나이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