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공지영 "김부선,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 공개하라"

최종수정 2020.08.12 11:17기사입력 2020.08.12 11:17
공지영 "김부선,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 공개하라" 소설가 공지영 작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공지영 작가가 배우 김부선씨로부터 자신의 음란사진을 공개하겠다며 1년째 협박을 받았다면서 "전 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사진을 공개하시라"라고 말했다.


공 작가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더 얽히지 않으려고 피했지만 우리 아이들을 위해 대답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이를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라며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라고 전했다.


이어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다"라며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여배우와 썸씽이 있었고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 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하게 전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었다"라며 "전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자기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공지영 "김부선, 전 남편이 보냈다는 음란사진 공개하라" 배우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또한 "녹음 유출에 대해 경찰 조사 후 무혐의 되었지만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라며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 달라고 요청했고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고 빌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공 작가는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그녀에게 대답했고 달랬지만 새벽마다 보내는 문자를 견디다 못해 그녀를 차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는 일면식도 없던 그녀를 변호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라며 "그것은 내 양심에 따른 행동이었기에 다시 그날이 와도 같은 행동을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