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사별 후 28세 男과 결혼한 62세 여성 정치인 화제

최종수정 2020.09.16 15:39기사입력 2020.09.15 17:45
사별 후 28세 男과 결혼한 62세 여성 정치인 화제 말레이시아의 62세 여성 정치인이 남편과 사별 후 28세 남성과 두 번째 결혼식을 치러 화제다. 사진=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말레이시아의 62세 여성 정치인이 남편과 사별 후 28세 남성과 두 번째 결혼식을 치러 화제다.


15일 마이메트로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통일말레이국민기구(UMNO) 정당의 말라카 자신 지구 여성 대표인 잘레하(62)가 지난 11일 사업가인 아시라프 다니엘(28)과 결혼식을 치렀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서른네 살이다.


잘레하 대표는 첫 결혼에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살다 5년 전 남편이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잘레하는 사별 후 다른 정치인의 집에서 아시라프를 처음 만나 이후 보궐선거 운동을 함께하며 친해졌다.


아시라프는 "수년간 그를 지켜보면서 결혼을 결심했다. 6개월 동안 구애한 끝에 청혼을 받아들여 줘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잘레하 대표는 "우리는 처음 본 그날부터 사랑이 싹텄던 것 같다"며 "나이 차이 때문에 가족의 반대가 있었지만, 잘 풀어냈다. 아이들에게 내가 외롭다는 점을 말했더니 결국 재혼하는 데 찬성했다"고 밝혔다.


잘레하는 이어 "내가 다시 임신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우리의 삶을 밝게 하기 위해 아이를 입양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말레이시아 네티즌들은 '사랑에 나이는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며 이들 부부의 결혼사진을 SNS에 공유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