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1%대 신용대출 사라진다…고액 연봉자 한도도 축소

최종수정 2020.09.16 11:15기사입력 2020.09.16 09:50

은행 우대금리 줄여 대출 속도조절
고소득 전문직 대출한도도 축소

1%대 신용대출 사라진다…고액 연봉자 한도도 축소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앞으로 은행권 신용대출 금리가 오르고, 일부 전문직의 연 소득 대비 신용대출 한도가 줄어들게 된다. 최근 신용대출의 폭증세가 우리 경제를 위협하는 잠재적 금융 위험 요소로 지목되면서 은행권이 대출 총량 및 속도 조절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른바 빚을 내 주식 등에 투자하는 '빚투'나 영혼까지 대출과 자산을 끌어모아 부동산을 사는 '영끌'이 지속되고 있는 탓이다. 이에 따라 전체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최저 1%대였던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에서 찾을 수 없을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우대금리 하향 조정 등 자율적 신용대출 관리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상 은행에서 최저 금리로 돈을 빌리려면 해당 은행 계좌나 계열 카드 이용 실적, 금융상품 가입 유무 등 여러 부가 조건에 따라 부여되는 우대금리(금리할인) 혜택을 최대한 받아야 한다. 우대금리 수준은 은행 상품에 따라 다르지만, 최저 0.6% 정도에서부터 최대 1% 수준까지 이른다. 결국 우대금리 폭을 줄여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지금보다 높이면 대출 증가 속도를 어느 정도 늦출 수 있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우대금리 할인 폭 줄여 신용대출 금리 하향 조절

지난 10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은행들이 우대금리 폭을 줄여 신용대출 금리를 높이면 상징적 의미의 '1%대 신용대출 금리'가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 이미 한 시중은행은 지난 1일부터 우대금리 할인 폭을 0.2%포인트 줄였다.


이와 함께 은행들은 의사ㆍ변호사 등 전문직을 포함한 특수직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를 낮추는 방안도 들여다보고 있다. 은행권의 신용대출은 보통 연 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특수직 등은 현재 은행에서 많게는 연 소득의 200%까지 빌리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일례로 연봉이 1억5000만원이라면, 담보 없이 신용대출로만 끌어 쓸 수 있는 돈이 3억원에 이르게 된다.

이처럼 시중은행들이 신용대출과 관련해 자체적 관리에 나선 까닭은 최근 금융감독원이 은행들을 상대로 고액 신용대출의 범위와 대출 속도 조절 계획 등을 담은 신용대출 관리 계획을 내달라고 주문했기 때문이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은 이달 들어서만 10일(8영업일) 동안 1조1425억원이나 증가하는 등 급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신용대출 급증은 고소득자 '투자 수요' 탓

금감원은 신용대출이 급증한 배경에 고소득ㆍ고신용자가 자리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대출액이 5000만원~1억원 정도라면 일반적 생활자금 용도라고 볼 수 있지만, 2억∼3억원에 이르는 신용대출은 '투자 수요'일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다. 또 비대면 신용대출과 대환대출 등 은행들의 신용대출 경쟁도 지적했다. 최근 은행들이 몇 분 만에 대출을 해줘 '컵라면 대출'로도 불리는 비대면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으면서 고소득ㆍ고신용자들의 대출 접근성이 높아졌다는 이유에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서민의 '생활자금'용 신용대출까지 조일 수는 없으니, 낮은 금리로 수억 원씩 빌리는 고신용ㆍ고소득 전문직의 신용대출부터 줄이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결국 은행별로 대출금리를 높이거나 한도를 줄이는 등 향후 신용대출 심사에 엄격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