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여당 “추 장관 아들 의혹 어떤 위법 사실도 없다”

최종수정 2020.09.16 13:09기사입력 2020.09.16 13:09
여당 “추 장관 아들 의혹 어떤 위법 사실도 없다”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증인선서를 마친 후 선언문을 민홍철 위원장에게 전달 후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6일 국방부 인사청문회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둘러싼 설전이 벌어졌다.


이날 민주당 설훈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부분에 대한 시각은 국민마다 다른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아무리 양심을 걸고 보더라도 이건 특혜를 준 것이 아니다. 있는 사실을 뒤집어서 덮어씌우기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은 "당에서 아무리 조사를 해봐도 어떤 위법 사실도 없고 또 많은 것들이 정치적인 배경에서 조작, 왜곡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국가적인 쟁점으로 갈 사안인가"라고 따졌다.

황희 의원의 질의 순서에서는 ARS 전화연결음이 울려 퍼졌다. 2013년부터 국방민원상담센터에 전화를 걸면 통화내용 녹음 알림이 나온다며 "저런 상황에서 추 장관이든 보좌관이든 전화를 걸어서 청탁을 할 수 있느냐. 청탁 사례가 있냐"는 질문을 연거푸 던졌다. 서 후보자가 "정확한 내용은 확인이 안 됐다"고 짧게 답하자 황 의원은 "그냥 상황을 보여주기 위한 질문이었다. 지휘관과 부모들 간 자연스럽게 휴가, 외출 등을 소통하고, 단톡방도 만드는 상황으로 군이 변했는데 앞으로 이런 부분이 위축될까 걱정된다"고 '자문자답'을 이어갔다.


반면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질의 시작부터 "추 장관 아들 건의 의미를 후보자가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며 강하게 압박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특혜 시비와 관련 후보자가 검찰 조사를 들어 유보적 답변 태도를 취하자 "이거 다 똑같은 사람이네", "군인이 군인답지 않고 눈치나 보는 사람"이라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가 미진하다면서 가슴팍을 향해 삿대질했고, 여당 의석에서도 고성이 터져 나오며 한때 소란이 일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문제에 대한 국방부의 입장 표명을 두고 시중에서는 '국방부가 아닌 추방부', '나라 지키는 부서가 아닌 추미애 지키는 부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군의 위상이 폭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 후보자에게 "육군총장을 했던 만큼 이 사건의 당사자"라며 "군인들이 왜 정치 쟁점의 중심에 들어오냐.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고 질타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며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편법으로 특혜를 입었다면 징계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의에 "부당한 차별이나 특혜는 없어야 하고 이와 관련된 부조리에 대해서는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