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2021예산안] 문체부, 6조8273억원 편성…비대면 콘텐츠 강화

최종수정 2020.09.01 08:49기사입력 2020.09.01 08:49

올해 대비 3470억원 증액
코로나19 피해 관련 업계 지원·일자리 창출 예산도

[2021예산안] 문체부, 6조8273억원 편성…비대면 콘텐츠 강화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1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1년 정부 예산·기금 운용계획안 중 문체부 예산안이 총 6조8273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올해 대비 전체 예산 3470억원이 증액됐다.


내년 문체부 예산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국민들의 안정적인 문화생활을 위한 신규 사업과 문화예술·콘텐츠·관광·체육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업계의 조기 회복을 지원하는 예산을 대폭 반영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문화예술 부문은 ▲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4억원) ▲ 예술의 산업화 추진(146억원), ▲ 함께누리 지원(205억원) ▲ 재외 한국문화원 운영(928억원) ▲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1397억 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619억 원이 증가한 2조 1832억원을 편성했다.


콘텐츠 부문에는 ▲ 음악산업·대중문화산업 육성(542억원) ▲ 게임산업 육성(650억원) ▲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1278억 원) ▲ 영화제작 지원(482억원) ▲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93억원) ▲ 콘텐츠 분야 연구개발(R&D) 사업(893억원) 등 올해 예산 대비 8.5% 증가한 1조470억원 편성했다.

체육 부문은 ▲ 스포츠산업 금융 지원(1192억 원) ▲ 국제대회 국내 개최 지원(182억원), ▲ 스포츠산업 활성화 지원(601억원) ▲ 스포츠윤리센터 운영(45억원) ▲ 국민체육센터 건립 지원(2725억 원) ▲ 스포츠산업 연구개발(R&D, 221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530억원이 증액된 1조7491억원을 편성했다.


관광 부문에는 ▲ 관광산업 융자 지원(6000억원) ▲ 관광사업 창업 지원 및 벤처 육성(751억원) ▲ 도시관광 및 산업관광 활성화(399억원) ▲ 스마트관광활성화(246억원) ▲ 고품질 관광기반 조성(167억원) ▲ 한국관광콘텐츠 활성화(204억원) 등을 포함해 올해 예산 대비 10.1%가 증가(1368억원)한 1조4859억원을 편성했다.


온라인 비대면 문화콘텐츠 확산

코로나19 이후 온라인에서의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비대면 환경 중심의 문화콘텐츠 사업 예산이 대폭 확대된다. 온라인 미디어예술활동 지원(49억원)과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20억원) 예산을 신규 편성한 것이 대표적이다.


대중음악 분야에서도 온라인 실감형 한국대중음악(K팝) 공연 제작 지원 사업을 통해 온라인 공연 전용 스튜디오를 조성하는데 290억원을 신규 배정했다.


스포츠 분야에서는 비대면 스포츠 시장 육성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스포츠 융합인력 1000명을 양성하고, 660개 스포츠시설을 비대면 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련 예산은 39억원을 편성했다.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등 피해 산업 생태계 회복 지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문화콘텐츠·관광·스포츠 산업 생태계 회복 지원을 위한 예산도 대폭 증액했다. 중·저예산 한국영화 대상으로 투자하는 모태펀드 영화계정의 출자 금액을 240억 원에서 내년도 350억원으로 확대했다.


여행업·호텔업 등 관광업계 자금 지원을 6000억 원으로 늘리고 소규모 관광사업체 대상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도 약 500억원 규모로 시행한다. 민간 체육시설업체 운영, 설비자금 등을 지원하는 '스포츠산업 융자' 사업은 올해 662억원에서 내년 1062억원으로 증액했다. 코로나19로 문화·체육·관광 현장의 일자리가 줄어들지 않도록 1만1606개, 949억원의 일자리 예산도 편성했다.


[2021예산안] 문체부, 6조8273억원 편성…비대면 콘텐츠 강화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및 국민문화향유 확대

기초생활 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에게 문화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의 지원 금액을 개인별 연간 10만원으로 1만원 인상한다. 소외계층에게 체육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스포츠강좌이용권'도 1만2450명이 늘어난 7만2000명에게 지원한다.


장애인 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장애인 국민체육센터(반다비 체육센터)'의 건립을 지속 추진하고, 장애인 체력인증센터를 2개소 확대하며, 소외 지역을 방문해 체력측정·스포츠체험 등을 제공하는 '장애인 스포츠버스' 시범사업도 신규로 시작한다.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은 내년 중소기업 근로자 등 10만 명을 대상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예술인 기초예술 창작 및 장애예술인 지원과 문화·관광 향유 기반시설 및 생활형 체육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문체부는 밝혔다.


한류콘텐츠 다양화, 인공지능·실감콘텐츠 육성

재외공관(10개소)과 연계해 전통문화 체험프로그램을 신설하고 해외예술가와 협업해 한국적 가치를 담은 대표 '공연콘텐츠 개발 및 공연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실감형 기술을 활용한 한류 관광자원 체험과 홍보를 지원하는 등 한류관광 활성화 지원도 확대한다. 한류 콘텐츠의 단계별 해외진출과 연관 산업 마케팅 지원도 확대해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주요 한류 소비 지역인 신남방·신북방 국가의 문화를 국내에 소개하고 이들 국가의 대중문화예술인 초청 연수를 지원하는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등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음악·게임·영상 등 문화콘텐츠와 인공지능, 위치기반 서비스 등 새로운 기술을 접목한 실감콘텐츠를 문화콘텐츠 성장동력으로 지속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게임 분야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신기술 기반 게임제작 활성화와 콘솔·아케이드 시장 구축을 위한 '게임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성장을 도모한다.


문화 부문 한국판 뉴딜 추진을 통한 선도형 문화산업 육성

문체부는 '한국판 뉴딜' 정책 기조에 맞춰 ▲실감·융합콘텐츠 등 디지털뉴딜 분야 과제 47개 ▲친환경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등 그린뉴딜 분야 과제 2개 ▲예술인 고용보험 도입 등 안전망 강화 분야 과제 2개를 포함 총 51개 세부과제도 발굴했다.


5G 통신망을 기반으로 증강·가상현실(AR·VR), 홀로그램 등 실감 콘텐츠 산업을 육성하는 15개 세부과제에 1335억원을 투자하며 AI·사물인터넷(IoT) 등과 문화 분야를 접목하는 융합콘텐츠를 개발하는 10개 과제에는 521억원을 투입한다.


이밖에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위한 문화·예술·체육 부문의 비대면 서비스 지원(14개 세부과제, 521억원), 문화 부문 데이터 기반 구축(8개 세부과제, 301억원)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