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징어게임' 인기에…日 유력언론 "일본서 유래한 전통 놀이" 주장

수정 2021.10.29 15:56입력 2021.10.29 10:2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유력 경제매체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넷플릭스의 인기 한국드라마 '오징어게임' 속에 나오는 게임들이 일본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부분 일제강점기를 통해 전파된 것으로 전 세계적인 '오징어게임'의 인기에 때아닌 원조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서울지국장 스즈키 쇼타로의 '오징어게임이 담고 있는 일본의 잔영'이라는 칼럼에서 한국 어린이들의 전통 놀이의 뿌리는 일제강점기라고 주장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로 일본명은 '달마상이 넘어졌다'이며, 규칙과 선율이 같고 가사만 다르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같은 주장을 한국의 임영수 연기향토박물관장의 발언을 인용해 뒷받침했다.

임영수 관장은 "일제강점기 때 아이들이 '달마상이 넘어졌다'라는 놀이를 일본어로 놀던 것을 본 독립운동가가 같은 선율로 바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로 변형돼 퍼진 것"이라고 말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딱지치기, 구슬치기, 달고나게임 등은 모두 일본인에게 익숙한 것으로, 특히 드라마의 제목이 된 '오징어게임' 역시 일본이 원조라고 주장했다.

칼럼은 "오징어 게임은 바닥에 S자를 그리며 서로의 진지를 공격하는 놀이로 일본이 뿌리라는 설이 있다"며 명칭의 유사성도 이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임 관장을 인용해 한국교과서가 이런 놀이를 어떻게 기술하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133종의 교과서 중 일본에서 유래됐다는 기술은 전무했다고도 전했다. 임 관장은 27개 놀이에 대해 일본놀이라는 것을 기술할 것을 교육청에 요청했고, 국정교과서에 대해서는 수정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칼럼은 한국어와 일본어간의 유사성, 반대로 중국에서 한반도를 거쳐 도래한 문화가 일본문화로 정착된 사례 등을 들면서 동북아의 오랜 역사를 통해 한국과 일본, 중국은 서로 영향을 받고있다고 언급했다.


칼럼은 "이런 부분까지 생각하게 만드는 콘텐츠를 만든 것이 미국의 플랫폼 기업으로, 전 세계에서 시청되고 있는 현실도 흥미롭다"며 "드라마와 같이 잔인한 놀이는 싫지만, 세계 어느 거리에서 '달마 씨가 넘어졌다'를 듣게 된다면 이 역시 오늘날의 문화 전파일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