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대런 플레처 "박지성은 정말 위대한 선수…너무 과소평가 됐다고 생각해"

최종수정 2014.07.31 13:54기사입력 2014.07.31 13:54

대런 플레처 "박지성은 정말 위대한 선수…너무 과소평가 됐다고 생각해" 박지성의 맨체스터유나이티드 시절 동료 대런 플레처가 박지성에 대해 극찬해 화제다.(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런 플레처 "박지성은 정말 위대한 선수…너무 과소평가 됐다고 생각해"


최근 인터밀란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이 뽑은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선발된 대런 플레처(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은퇴한 박지성을 극찬해 화제다.

30일(현지시간) 플레처는 맨유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박지성은 큰 경기에 매우 강했던 선수"라고 말했다. 이어 "아스널, 첼시같은 강팀과의 리그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그는 언제나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줬다"며 박지성을 치켜세웠다.


플레처는 박지성의 훌륭한 인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박지성은 정말 훌륭한 팀 동료였고 또한 언제나 겸손했다"며 "그는 언제나 그의 자리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충실한 진정한 아시아의 슈퍼스타"라고 극찬했다. 이어 "그럼에도 그는 자신의 성실한 모습을 티내지 않은 진정한 프로 선수이며 위대한 선수"라며 박지성의 훌륭한 인품과 성실성에 대해 극찬했다.

또한 "나는 박지성이 그가 지닌 실력에 비해 너무 과소평가 됐다고 생각 한다"며 "사람들은 그의 운동량만을 언급하지만 그는 기술적인 면에서도 매우 훌륭했던 축구 선수"라며 박지성의 실력에 대해서도 최고의 찬사를 보냈다.


한편 플레처는 최근 인터밀란과의 경기에서 경기 최우수 선수에 뽑힐 정도로 우수한 실력을 가진 선수이다. 매번 맨유의 살림꾼 역할을 성실하게 수행해 왔으며, 이에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의 총애를 받아 박지성과 함께 맨유에서 7시즌 동안 리그와 컵 대회를 포함해 총 7번의 우승컵을 함께 들어 올린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대런 플레처, 역시 실력자는 보는 눈이 있어" "대런 플레처, 레전드가 레전드 에게 보내는 메시지네" "대런 플레처, 초코파이 먹고 싶니?"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