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부, 우한 입국자 100여명 전수조사…文대통령 지시

최종수정 2020.01.27 15:58기사입력 2020.01.27 15:58
정부, 우한 입국자 100여명 전수조사…文대통령 지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 추진을 지시한 가운데, 정부가 이들 중 '경증' 증상을 보이는 100여명에 대한 일제 조사에 나선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관련 전화 설명회에서 "우한시를 다녀와서 콧물, 미열 등 경증 증상이 있었던 사람들을 오늘이나 내일 모두 전수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대상은 우한시 방문자 중 고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지만 콧물이나 미열 등이 발생해 조사대상 유증상자에는 포함되지 않고 보건소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던 능동감시 대상자 100여명이다.

이들은 대부분 한국인이지만 일부 중국인도 포함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들을 상대로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검사를 마친 후에는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할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100여명이 바뀐 사례정의에 해당하는지와 현시점 증상 발현 여부 등을 살핀 뒤 검사를 시행,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자가 격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사례정의란 공항과 의료기관 등에서 우한 폐렴 관련 '확진환자', '의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를 구분할 때 쓰는 지침이다.


다만 우한시를 다녀온 후 증상이 없는 사람들에 대한 추가 검사 여부는 아직 고려 중이다. 정 본부장은 "증상이 없는 우한시 방문객 명단은 의료기관에 통보했고 이들의 현재 상황을 조사할지는 내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는 4명이다. 확진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으로 1명은 검사가 진행중이며, 나머지 56명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와 격리에서 해제됐다. 국외환자는 2794명이다. 중국 환자가 2744명으로 이 가운데 80명이 사망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